판사와 변호사가 사이월드로 채팅한다면

Facebook Friend Earns Judge a Reprimand

신영철 대법관의 이메일 사건은 아직 적절한 마무리가 지어지지 않고 있다. 신 대법관 스스로 책임을 지는 행동을 하거나 사법부에서 적절한 징계조치가 취해져야 하는데, 아직 그 어느것도 아니다. 심지어 신 대법관은 S 그룹 사건에 대한 판결이 있은 후에야 거취를 결정했다고 하는데 …

미국에서 들려오는 소식은 Facebook을 통해 판사와 변호사가 사건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는 점이 흥미롭다. 또한, 판사와 변호사에 대해 요구하는 도덕성의 기준이 우리나라에 비하면 사뭇 높다는 생각이 드는 대목이기도 하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