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해야 글리벡 먹을 수 있는 미국 백혈병 환자들

미국의 의료제도가 얼마나 엉망인지 보여주는 한 사례다.  찾으려면 수십만 건 찾을 수 있을 거다.  그냥 오늘 들어온 이메일 리스트 메시지에 들어있는 내용을 소개한다. 

대략 설명하자면, Katy는 백혈병 환자이고 글리벡을 먹으면서 살고 있다.  남편이 돈을 잘 버는 편이지만 한 달 약값이 400불이고 그 외에 다른 의료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에 생활이 어렵다고 한다.  Katy는 Medicaid의 혜택을 받아서 글리벡을 무료로 먹고 싶지만 남편이 돈을 잘 버는 편이기 때문에 Medicaid 대상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Katy가 선택한 것은 이혼이었다.  두 부부는 물론 사랑하지만 법률적으로 이혼함으로써 Katy가 Medicaid 대상이 될 수 있었다. 

이게 미국의 의료현실이다.

남편이 돈을 꽤 잘 벌어도 아내가 난치병 환자이면 치료비 부담으로 생활이 어려워지는 사회이다.  물론 이들 부부는 의료보험이 있지만 의료보험이 모든 의료비를 다 감당해주는 게 아니고 자기부담(deductible)이 있다.  Katy의 자기부담은 400불 정도이다.  문제는 난치병에 걸리면 시간이 갈수록 보험료가 비싸질 수 있고, 이에 따라서 실질적인 의료비는 점점 높아져간다. 

미국 의료제도에서는 돈을 어중간하게 버는 중산층이 제일 힘들다.  확실하게 저소득층이면 Medicaid 자격이 되어 주정부의 재정으로 운영되는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다.  확실하게 고소득층이면 고가의 의료보험을 사서 자기부담(deductible) 한 푼도 안 내고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중산층은 Medicaid 자격이 안 되고 고가 의료보험을 살 수 없기 때문에 난치병 걸리면 제일 곤란하다.

한국의 건강보험제도는 문제가 많긴 하지만 미국의 제도와 비교하면 엄청나게 좋은 제도이다.  한국에서 난치병에 걸리면 중증질환자 등록을 통해 보건소를 통한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생활 수준에 따라서 기초생활수급자 자격이 되면 생활비 지원까지 받을 수 있다.  물론 그 지원의 내용들이 실제 치료비에 비해서는 아주 작다.  또한 중증질환에 걸렸다 해서 보험자격이 박탈되거나 보험료를 더 내어야 하지 않는다.   중증질환에 걸린 환자가 치료비 걱정없이 치료받을 수 있는 대만 정도의 의료시스템을 갖춰나가는 것이 정책 목표가 되어야 한다. 

아래의 편지를 읽어보시라.

원문은 Sprycel Cost 에서…

Date: Tues, Aug 22 2006 11:53pm
From: katybug45@comcast.net
Let me tell you guys a story………..about two years ago I went to my Onc’s office and I told him (this was about March) in may they are taking away my medicaid because Dale (my husband) makes too much money. Now Dale makes a decent wage but we still struggle paycheck to paycheck to make ends meet and I was on his prescription card along with my medicaid BUT if they took away the medicaid, even with his discount my gleevec would come to about $400 a month and that didnt even include all my other meds. I was on the verge of tears and my Dr. was furious because with his income and the prescription card we would not qualify for any of the medication programs, he was furiou with the state! He looked at me and said …….”get a divorce”. I started crying and told him we had already talked about that but I was afraid. If we got the divorce the state couldnt count his income and I would stay on medicaid. Soooo that is what we did! It was the hardest descion of my life I think and it hurts me everyday. But we are still together and Dale loves me more then anyone ever has in my life. He said Honey its just a piece of paper, besides we took our vows before God and that is good enough for me.He is right of course but it still bothers me to this day. Our children dont know it would destroy them and it eats away at me. But he promised me if we ever got on our feet or if things got really bad for me and it looked like I was dieing that he would remarry me in a heartbeat all I had to do was say the word.Now …….talk to me about not being able to afford medication…………I think that if a person has Cancer or any other illness that would be terminal without medication that the state should provide it free of charge!!!!
Hugs,
Katy


xanga.com/katybug45

Tagged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