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연구원 10년만에 2배 늘어

인지부조화라고 해야 하나?  나만 그렇게 느끼는 건가?  한국인들은 한국의 과학기술이 아직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느끼는 것 같은데, 아래와 같은 보고서를 보면 한국의 과학기술은 괄목할 성장을 한 것 아닌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미 FTA를 추진하는 근거로 정부가 내세운 근거의 제일 첫머리에는 일본과의 기술격차는 좁혀지지 않고 중국의 무서운 속도로 추격하고 있어 한국은 샌드위치가 되고 있다는 표현이 나온다.  정부도 한국의 과학기술이 위기상황이라고 인식한다는 말인데, 어찌하여 아래의 보고서에는 GDP 성장율보다 과학기술의 연구원이나 SCI 등재 논문수의 증가율이 더 높다고 나오는가?  납득할 만한 설명이 필요한 대목이다.

국내 대학이나 연구기관에 근무하는 과학기술 분야의 연구원 수가 10년 만에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과학기술부가 매년 발표하는 ‘과학기술 연구활동 보고’에 따르면 국내 과학기술 분야의 연구원 수는 1995년 12만8천315명에서 2005년 23만4천702명으로 2배 가량 늘었다.

같은 기간 정부와 공공기관의 연구개발비는 1조7천809억원에서 5조8천772억원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SCI(과학기술논문색인)에 등재된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국내 과학기술자의 논문 수도 1995년 5천379건에서 2003년엔 1만8천787건으로 3배 가량 늘었고, 같은 기간 미국에서 등록된 특허건수도 1천161건에서 3천944건으로 역시 3배로 늘어 급증세를 보였다.

국력을 상징하는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김영삼 정부시절인 1995년 5천173억달러에서 2005년 7천931억달러로 53.31% 증가에 그쳤다.

이는 과학기술 분야의 연구원 수, 정부.공공기관의 연구개발비 규모, SCI급 논문과 미국 특허등록 건수 등이 최근 10년 동안 GDP 증가세를 크게 앞지르고 있음을 반영하고 있다.

이에 대해 과기부 관계자는 “정부.공공기관의 연구개발비 규모 등은 정부의 과학기술 육성 의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라면서 “역대 정부의 과학기술 육성시책에 따라 연구개발비와 연구원 수가 크게 늘었고, 이는 곧 SCI급 논문 수, 미국특허등록 건수의 급증세로 이어지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과학기술 연구원 10년만에 2배 늘어
 

Tagged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